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볼로냐는 지역경제의 45%를 사회적경제가 담당합니다”
한남대-국제희년재단, ‘伊 볼로냐 사회적경제’ 심포지엄 개최, 지역사회 혁신과 통합 돌봄의 올바른 방향 모색
 
오세영   기사입력  2019/11/01 [15:16]

 

▲ 한남대(총장 이덕훈)는 국제희년재단준비위원회(위원장 임은빈)와 29일 오후 4시 교내 무어아트홀에서 ‘한국 사회의 변화와 지역 통합 돌봄의 올바른 방향’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볼로냐는 지역경제의 45%를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이 담당하는 등 사회적경제가 발전한 대표적 도시입니다. 한남대가 사회적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다니 반갑고 상호협력을 기대합니다.”

 

한남대(총장 이덕훈)는 국제희년재단준비위원회(위원장 임은빈)와 29일 오후 4시 교내 무어아트홀에서 ‘한국 사회의 변화와 지역 통합 돌봄의 올바른 방향’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 이탈리아 볼로냐의 대표적인 사회적협동조합 ‘카디아이(CADIAI)’의 프랑카 구글리에메티 회장과 라라 프리에리 국제프로젝트 총책임자가 각각 볼로냐의 사회적협동조합 활동과 사회적기업에 대해 특강을 했다. 특히, 사회적경제를 위해 노력 중인 한남대와의 국제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볼로냐 보건국의 안젤로 피오리티 정신보건국장이 ‘이태리 정신장애인의 사회참여를 위한 지역협력 시스템 구축 방안’에 대해 강연했다. 안젤로 국장은 특강을 통해 지역통합 돌봄의 진정한 목표는 무엇이고, 정신 장애인들을 지역사회 안에서 돌봐야 하는 이유, 혁신 방안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심포지엄을 마친 뒤 참석자들은 한남대 통합식당 멘사크리스티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헨리 본 보스(Henry von Bose) 독일 뷔텐베르크 주의원과 ‘통일에 따른 사회적 상담 치유방안’에 대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임은빈 국제희년재단준비위원장과 사회복지기관 임직원, 한남대 사회적경제 관련학과 교수 및 직원,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덕훈 총장은 “우리 대학은 사회적경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사회혁신원과 사회적경제융합대학을 개설하고 서비스러닝(봉사형 학점), 72시간 봉사활동 졸업인증제 등을 중점 추진해왔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유럽의 모델과 경험을 배우고 우리의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1 [15:16]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