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봉사하지 않으면 힘이 없어요. 봉사가 저의 밥입니다”
대학 재학 중 930시간 봉사왕 노종화 학생 17일 한남대 학위수여식에서 ‘한남봉사상’ 수상,부모님에게는 ‘학부모공로상’ 수여
오세영 기사입력  2018/08/24 [16:26]

▲ 노종화 학생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17일 오후 1시 30분 한남대학교(총장 이덕훈) 성지관에서 열리는 2017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한남봉사상’을 받는 무역학과 노종화(25, 충남 서천군)씨는 봉사란 자신에게 한 끼의 식사와도 같다고 말한다.

그가 대학에 재학했던 4년간 펼친 봉사활동 시간은 총 930시간이다. 어렸을 적부터 추운겨울에도 부모님을 따라서 혼자 사는 마을 노인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며 봉사활동이 일상이 되었다. 주말에는 복지관에서 노인과 장애인들을 돕는 삶을 산 노 씨에게 봉사는 더 이상 특별한 것이 아니다.

그의 어머니 양춘미씨(57)와 아버지 노성철씨(61) 역시, 충남 서천에서 본업인 건축자재 사업을 하면서 양씨는 적십자에서, 노씨는 의용소방대원으로 20여 년간을 활동했다. 이들은 봉사활동을 하며 늦은 나이에 대학에 진학해 학업을 병행하는 등 자기계발에 힘쓰며 삼남매를 키웠다.
 
이렇게 부모님의 봉사활동을 옆에서 따라하면서 자란 노씨는 대학생이 되어서 자발적으로 봉사의 습관을 이어왔다. 특히, 헌혈의 중요성을 잘 알아서 총 70회의 헌혈을 했다. 대학 3학년 때는 큰 수술을 하고 수혈이 필요한 친구의 친척에게 소지한 헌혈증으로 기부해 도움을 줬다. 매년 성탄절이 되면 구세군 모금함에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1년간 모은 헌혈증을 기부하고 있다. 노씨는 20대에 100회, 30대는 200회, 40대는 300회 헌혈을 목표로 삼고 있다.

헌혈 이외에도 대전역 근처에서 노숙자들과 독거노인들을 위해 무료급식과 테이블 정리, 설거지, 청소 등의 봉사활동에 주기적으로 참여했다. 또한 대전 대덕구 오정동, 법동 등 지역의 아동공부방에서 초·중학생들의 영어 학습과 체육활동을 돕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으로부터 베풀고 나누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말을 계속 듣고 실제로 부모님과 봉사활동을 함께 하면서 습관이 된 것 같습니다. 식사를 거르지 않는 것처럼 봉사활동이 생활습관이 되었습니다.”
전공을 살려서 졸업 후 무역과 해외영업 분야의 전문가가 되는 꿈을 가지 노씨는 어떤 직업으로 살든지 봉사활동과 평생 동행하겠다고 말했다.

한남대 이덕훈 총장은 요즘 보기 드문 청년 노씨와 부모님에게 17일 학위수여식에서 각각 ‘한남봉사상’과 ‘학부모공로상’을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정민량 목사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4 [16:26]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