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회•인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구순 맞아 간소한 축하의 시간 가져
4월 6일(토) 김 목사의 차남 김요한 목사 함께하는교회에서 소수의 목회자와 운영위원 초청해 오찬 나눔 가져
 
오종영   기사입력  2024/05/07 [13:08]

▲ 김장환 목사가 구순축하행사에서 케익을 커팅하기 위해 자리에 섰다.     © 오종영

 

수원중앙침례교회 원로목사이자 극동방송 이사장인 김장환 목사가 올해로써 구순을 맞이했다. 김장환 목사는 1934년생으로 올해로써 만 90세가 됐다.

 

이에 김 목사의 차남인 김요한 목사는 극동방송 운영위원과 목회자 12명 등을 그가 시무하는 함께하는교회(대전시 유성구 소재)로 초청한 가운데 간소한 오찬을 나누며 감사와 축하의 시간을 가졌다.

 

김 목사는 구순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건강을 유지하면서 방송활동과 설교자로 활동하는 등 한국교회의 원로 중 탁월한 영향력을 갖추고 있는 개신교계의 원로이다.

 

특히 나이를 무색하게 할 정도인 그의 건강한 모습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그 비결을 궁금해 할 정도로 탁월한 건강을 유지하고 있으며, 위키 백과에서는 “다른 대형 교회 목사들이 8~90대에 들어서면서 확실히 노화가 오거나 아예 은퇴하는 모습이 두드러지는데, 김장환 목사는 만 90세를 넘긴 고령임에도, 매주 설교를 하고 있으며 정력적으로 활동하면서 상당히 정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건강관리를 잘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할 정도이다.

 

▲ 구순을 맞은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이기복 감독 등 주요 내빈들과 함께 구순축하 케익크를 커팅하고 있다.     © 오종영

 

▲ 대전 하늘문교회 원로목사인 이기복 감독이 김장환 목사 구순축하행사에서 기도를 드리고 있다.     © 오종영

 

이날 참석자들이 김 목사의 건강의 비결을 물었다. 이에 김장환 목사는 “제 건강의 비결은 열심히 걸어 다니는 것”이라면서 “나는 최근 강릉 갔다, 삼척에 갔다, 울산에 갔다, 예산에 갔다, 대전에 오는 등 열심히 돌아다니고 있는데 이것이 건강의 비결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구순 축하 행사에는 대전 교계에서 이기복 감독(하늘문교회 원로)가 참석해 기도를 했고, 이상민 유성을 국회의원도 참석해 김 목사의 건강을 위한 인사를 건넸다.

/오종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간행물등록번호 : 대전 아00245 l 등록연월일 : 2015년 9월 22일I E-mail=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안승철 감독 ㅣ 발행인=오종영 ㅣ 편집팀장 오세영ㅣ 충남본부장=임명락  l 청소년 보호 책임자= 오세영

대전시 서구 계룡로536번길 9 한신상가 402호 l 대표전화 : 042)639-0066 ㅣ 편집국 042)531-0755 ㅣ 팩스 : 042)639-006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07 [13:08]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에티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내시, 그는 누구인가?④ / 편집국
구원파는 왜 이단인가? ⑤ / 편집부
주님의 지상명령과 약속 (마태복음 28:16-20) 179호 / 오종영
한밭제일장로교회 장로, 안수집사, 권사 임직감사예배 통해 새 일꾼 세워 / 오종영
“권순웅 목사, 다양한 분야의 총회 섬김의 경험 통해 부총회장 후보의 길 준비하겠다” / 오종영
봉쇄수도원에 입소하는 갈보리교회 강문호 목사 / 오종영
특별기고)영지주의란 무엇인가(3) / 오종영
세종시 꿈이있는교회, 장로장립 및 권사취임, 목사위임식 거행 / 오종영
주사랑교회 임직감사 예배드리고 장로·안수집사·권사 등 일꾼 세워 / 오세영
FIRST Korea 시민연대 설립예배 및 발대식 갖고 활동 시작 / 오종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