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원대, 한국전쟁 산화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전사 73주년 추모식
 
오종영   기사입력  2023/10/10 [15:09]

 

▲ 21일 정오 목원대 채플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기념 흉상 앞에서 진행한 추모식에서 대학 관계자 등이 기념비를 제막하고 있다.     © 오종영

 

목원대학교(총장 이희학)가 21일 채플에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전사 73주년 추모예배와 추모식, 기념비 제막식을 진행했다. 한국전쟁에서 산화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감리교대전신학교(목원대 전신)의 창립 이사였던 서위렴(윌리엄 얼 쇼) 선교사의 아들이다.

 

목원대는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9월에 추모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1922년 6월5일 평양에서 태어났다.

 

미국의 해군 장교로 노르망디상륙작전 등 제2차 세계대전에도 참전했던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한국에서 해군사관학교(해안경비대) 초대 교관으로 근무했다. 또 해방 후 한국 정부 수립 전 미 군정청(점령지 군사정치기관) 경제협력관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1947년 전역 후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밟기도 했다. 하지만 6·25 전쟁이 발발하자 “내가 태어난 곳인 한국에 있는 친구들을 돕겠다”며 1950년 미국 해군에 재입대해 다시 한국을 찾았다.

 

그는 맥아더 장군과 함께 인천상륙작전 등에 참여했다. 한국 지리에 밝고 한국말을 잘했던 덕에 해군 소속 장교임에도 불구하고 서울 수복작전에서 정탐 역할을 맡기도 했다.

 

1950년 9월22일 오전 정찰을 위해 서울 은평구 녹번동에 접근하던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는 기관총으로 중무장한 북한군의 공격을 받고 28세를 일기로 전사했다. 그는 서울 마포구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안장됐다. 1956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금성을지 무공훈장에 추서됐고, 미국 정부로부터 은성 훈장을 받았다.

 

▲ 21일 정오 목원대 채플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기념 흉상 앞에서 진행한 추모식에서 대학 관계자 등이 묵념하고 있다.     © 오종영

 

▲ 21일 정오 목원대 채플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기념 흉상 앞에서 진행한 추모식에서 이희학 총장이 헌화하고 있다.     ©오종영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아버지인 서위렴 선교사는 아들의 죽음을 기리고자 5955명으로부터 1만 4500달러를 모금해 목원대에 해밀턴기념예배당을 세웠다.

 

현재 목원대 채플에는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기념 예배당, 기념 흉상이 세워져 충청권 호국보훈 교육 장소로도 활용되고 있다.

 

2010년에는 서울 은평구에 추모공원과 동상이 건립됐으며 2014년엔 해군사관학교에 흉상이 설치됐다. 국가보훈처와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지난 4월 윌리엄 쇼 부자(父子)를 ‘한미 참전용사 10대 영웅’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아버지인 서위렴 선교사는 한국전쟁 당시 주한미군 군목으로 자원입대해 한국 군대에 군목제도를 도입한 공을 인정받았다.

 

유장환 교목실장의 추모설교로 진행된 이날 추모예배에는 대전지방보훈청 박철웅 보훈과장과 목원대 이희학 총장, 안승병 전 부총장, 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 21일 정오 목원대 채플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기념 흉상 앞에서 진행한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종영

 

추모예배에 이어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기념 흉상 앞에서 진행한 추모식에서는 대전지방보훈청의 지원으로 만들어진 기념비를 제막했다. 이희학 총장은 “목원대는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희생적 사랑을 기리고자 매년 추모예배를 대학에서 진행하고 있다”며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했고, 한국을 위해 희생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고귀한 정신을 목원대가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오종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안승철 감독 ㅣ사장= 장원옥 목사 ㅣ 편집국장=오종영 목사 ㅣ 본부장 이승주 기자 ㅣ 충청본부장=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10 [15:09]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에티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내시, 그는 누구인가?④ / 편집국
구원파는 왜 이단인가? ⑤ / 편집부
주님의 지상명령과 약속 (마태복음 28:16-20) 179호 / 오종영
한밭제일장로교회 장로, 안수집사, 권사 임직감사예배 통해 새 일꾼 세워 / 오종영
“권순웅 목사, 다양한 분야의 총회 섬김의 경험 통해 부총회장 후보의 길 준비하겠다” / 오종영
봉쇄수도원에 입소하는 갈보리교회 강문호 목사 / 오종영
특별기고)영지주의란 무엇인가(3) / 오종영
세종시 꿈이있는교회, 장로장립 및 권사취임, 목사위임식 거행 / 오종영
주사랑교회 임직감사 예배드리고 장로·안수집사·권사 등 일꾼 세워 / 오세영
FIRST Korea 시민연대 설립예배 및 발대식 갖고 활동 시작 / 오종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