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시각장애인 김민기 학생의 감동 드라마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트랙종목 금·은메달
 
오세영   기사입력  2021/11/18 [15:05]

 

▲ 한남대 김민기 학생(27·철학상담전공 4년)이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트랙 종목에 대전광역시 대표로 출전해 각종 메달을 석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시력을 잃고 걷기도 불편했던 제가 뛸 수 있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습니다.”

 

한남대 김민기 학생(27·철학상담전공 4년)이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트랙 종목에 대전광역시 대표로 출전해 각종 메달을 석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김 씨는 지난달 20일부터 25일까지 열린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트랙 종목에 참가해 단체전 금메달과 개인전 100m, 200m, 400m에서 각각 은메달을 차지하며 총 4개의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 씨는 후천성 시각장애인이다. 평균 이상의 시력을 지녔었지만 대학을 입학 하던 2015년부터 왼쪽 눈부터 시력을 잃기 시작해 오른쪽 눈까지 시력을 잃으면서 그해 말 전맹 판정을 받았다. 갑작스런 실명은 젊은 그에게 절망이었다.

 

“어느 날 갑자기 건강했던 아들이 시력을 잃게 되자 부모님도 너무 놀라고 힘들어하셨죠. 저는 극단적인 선택도 여러 번 생각했지만, 지금은 받아들이고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지내려고 노력합니다.”

 

김 씨와 육상과의 인연은 우연히 시작됐다. 장애인재활센터의 커피바리스타 수업에서 만난 맹학교 교사가 대전장애인체육회에 가입할 것을 권유했고, 김씨는 장애인 운동 동호회로 생각하고 가입했다.

 

어린 시절 야구 등 운동을 좋아했던 만큼 육상트랙은 낯설기는 했지만 차츰 적응했다. 앞이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T11) 등급 트랙경기는 안대를 착용하고 가이드러너와 함께 달리는 경기다. 가이드러너는 선수보다 앞서 달릴 수 없고, 끈을 사용해 0.5m 거리를 유지하며 달리게 된다.

 

김 씨는 “처음에는 가이드러너와 발을 맞추는 게 너무 힘들었다”며 “시력을 잃은 이후에는 10초도 달려 본 적이 없었지만 오랜 시간 훈련하면서 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학과 교수님들과 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에서 많은 지원과 배려를 해주셔서 늘 힘이 된다”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18 [15:05]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