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문화•NGO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단법인 해피코리아, 미얀마 피난민 긴급 구호 지원
카렌자치정부(KNU) 복지부와 협력 파안군 클로요레 마을을 중심으로 9개 마을에 지원
 
오세영   기사입력  2021/10/15 [14:28]

 

▲ 해피코리아가 미얀마 카렌주에 긴급구호 선교물품을 전달한 후 현지인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종영

 

사단법인 해피코리아(이사장 채영남)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피해 태국 국경을 넘어온 피난민들을 돕기 위한 긴급구호 활동을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해피코리아 긴급구호물품은 의약품과 마스크 등의 위생용품 2,300여명 분량으로 2일 현지에 도착했다. 긴급구호물품 지원은 미얀마 미얀마 카렌자치정부(KNU) 복지부와 협력해 파안군 클로요레 마을을 중심으로 9개 마을을 대상으로 할 예정이다.

 

해피코리아 관계자는 “전달된 약품은 코로나 확진자를 위한 약품과 말라리아 치료를 위한 항생제와 수인성 전염병 치료제 등이다”며 “분배는 현지 롱텀케어 병원을 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스크와 손소독제는 어린이, 청소년 등 학생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렌자치정부 셰다이아몬드키인 (Saw Diamond Khin)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국인과 해피코리아에 깊이 감사하다”며 “국경지역, 변방에 고립되어 살고 있는 우리를 기억하고 귀한 선물을 보내주어 우리의 깊은 고립감을 면하게 해준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해피코리아 채영남 이사장은 “재단 설립 목적과 취지에 부합한 국제개발협력사업이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참여하는 기회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피코리아가 지원한 클레요레는 파안군 군청소재지로 인구는 약 32,000명이다. 난민은 지난 2월 1일 군부 쿠데타 이후 730명이 유입된 것으로 전해진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0/15 [14:28]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