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문화•NGO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찬송가와 동요로 암울했던 역사를 밝혀온 박재훈 목사 99세를 일기로 소천
‘지금까지 지내온 것’, ‘눈을 들어 하늘보라 ’외에 500여곡의 찬송가 발표
 
이인복   기사입력  2021/08/11 [12:54]

 

▲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 故 박재훈 목사     © 이인복 기자

 

찬송가 ‘지금까지 지내온 것’ 동요 ‘어머님의 은혜(윤춘병작사)’ ‘펄펄 눈이옵니다(이태선 작사)’, ‘시냇물은 졸졸졸졸’(이태선 작사) ‘산골짝의 다람쥐’(김영일작사)등 지금까지 수많은 찬송가와 동요를 작곡한 박재훈(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원로)목사가 지난 한국시간 2일 밤 10시에 향년 99세를 일기로 소천 했다. 박재훈 목사는 그동안 암과 투병을 하면서 치료를 받던 중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한양대 음대 교수를 역임한 이력을 갖고 있는 박 목사는 지금까지 500여 곡의 찬송가를 발표했으며, 그 중 성도들이 가장 많이 불렀던 곡 중에 ‘지금까지 지내온 것’, ‘눈을 들어 하늘 보라’ 등 여러 곡들이 찬송가에 실려 있다.

 

또한 찬송가 외에도 50여곡의 동요를 작곡했다. 그가 작곡한 곡 중에 고 윤춘병 목사의 작시 ‘어머님의 은혜’는 매년 5월이 되면 부모님의 사랑을 감사하며 노래로 마음을 올려드린다. 그 밖에 여름이 되면 ‘시냇물은 졸졸졸졸’의 시냇가와 ‘ 펄펄 눈이 옵니다, 송이송이 눈꽃송이’, ‘엄마 엄마 이리와 요것 보셔요’ 등 수많은 동요를 작곡했으며 그가 작곡한 동요는 어린이와 부모세대가 함께 즐겁게 부를 수 있는 곡들이 대부분이다.

 

또한 1970년에는 최초 기독교 오페라 ‘에스더’를 발표했고, 이밖에도 오페라 ‘손양원’, ‘유관순’ 등을 작곡했으며,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함성, 1919’를 KBS홀 서울에서 열렸다.

 

박재훈 목사는 평양 요한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 제국고등음악학교를 수학했고, 이후 미국 웨스트민스터대학에서 교회음악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예순의 늦은 나이에 목사 안수를 받고, 1984년 토론토 큰빛교회를 개척했다. 아울러 지난 2011년에는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충남본부=이인복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8/11 [12:54]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