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느 할아버지의 한남대 사랑법
새벽마다 한남대에서 운동하며 청소봉사, “아름다운 캠퍼스가 깨끗하길”
 
오세영   기사입력  2021/07/23 [15:41]

 

▲ 무더위 가운데서도 여느때와 같이 쓰레기봉투를 들고 한남대에 산책을 와 주변의 쓰레기를 줍고 있는 할아버지의 모습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대전 용전동에 거주하는 임 할아버지(77)는 매일 새벽 5시면 한남대학교로 향한다.

 

벌써 십수 년째 계속되는 아침운동이다. 손에는 물 한 병과 쓰레기를 담을 봉투가 들려있다. 운동복 차림의 임 할아버지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꼽고 한남대 오정못을 지나 대운동장을 한 바퀴 돌며 걷기 운동에 열심이다. 그는 운동 중간 중간 허리를 굽혀 쓰레기를 주워 담았다. 임 할아버지는 이를 ‘청소운동’이라고 칭했다.

 

임 할아버지가 아침운동을 청소운동으로 전환한지는 2년 남짓 지났다. 많은 주민들이 한남대에서 운동을 즐기지만, 임 할아버지는 아름다운 캠퍼스에서 쓰레기를 보면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그래서 쓰레기를 주우며 운동하는 ‘청소운동’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이미 그는 운동하는 주민들 사이에서는 유명인사다. 캠퍼스에서 만난 한 주민은 “대단하신 분이시다. 매일 새벽 빠짐없이 쓰레기를 주우신다”라며 “함께 운동하는 우리들도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정년퇴임한 임 할아버지는 퇴직 후 아침 운동을 시작 하면서 한남대 캠퍼스의 멋진 풍경에 매료됐다. 임 할아버지는 “한남대 인근 주민들은 대학에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아름다운 캠퍼스에서 매일 운동할 수 있어 뭔가 보답을 해야겠다는 마음에 작은 도움이 되고 싶어 청소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남대는 임 할아버지에 대한 소문을 듣고 감사한 생각에 총장 표창을 드리려고 했으나 임 할아버지는 극구 사양하면서 이름도 밝히지 않았다. “청소하고 나서 깨끗해진 캠퍼스를 보면서 뿌듯해지는 마음만으로 보상은 충분하다.”고 할아버지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부터 한남대는 캠퍼스를 주민들에게 개방하였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며 지역주민의 사랑받는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23 [15:41]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