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2020 매경 대학창업지수 전국 대학 3위, 전년도 종합 4위에서 3위로 상승
 
오세영   기사입력  2020/12/11 [15:31]

 

▲ 메이커스페이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전국 대학 창업지수 평가에서 3위에 차지해 창업명문대학의 위상을 높였다.

 

한남대는 30일 매일경제신문이 전국 244개 4년제 대학(국공립포함)을 대상으로 평가한 ‘2020 매경 대학창업지수’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4위에서 한 단계 상승한 수치다.

 

매일경제신문은 매년 전국 대학의 창업 인프라, 창업 지원, 창업 성과 등 창업과 관련된 20개 지표를 평가해 해마다 대학창업지수를 발표하며, 한남대는 2017년 50위권 밖에서 2018년 15위, 2019년 4위, 2020년 3위를 차지하며 창업메카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대학창업지수 전국 1위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2위 포항공대에 이어 한남대가 3위를 차지했다. 한남대 뒤를 이어 한밭대 4위, 한국과학기술원 5위, 건국대 6위, 광주과학기술원 7위 등이었다.

 

한남대는 창업 교육 특성화를 위해 창업 강좌를 지난 2017년 74개에서 2020년에는 156개 강좌가 운영되는 등 교육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2020년 창업 사업화 프로그램을 통해 20여 명의 창업자를 육성 중이며 교육과 컨설팅, 마케팅 지원 등 수준 높은 창업자 배출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지난 2012년부터 8년 동안 한남대는 300여 명의 창업자를 배출했다. 단순히 창업에만 목적을 두기보다 마케팅과 창업자 컨설팅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광섭 총장은 “기독교적 기업가 정신을 갖춘 창업자 배출을 위해 창업 교육 강화와 동아리 운영, 관련 프로그램 운영 등 학교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 캠퍼스 혁신파크가 본격 운영될 경우 창업의 기반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남대는 2020년 한국연구재단 산학협력실태조사에서 창업동아리수(167팀)와 창업전담 교직원수(54명)에서 전국대학 1위를 차지했고, 창업동아리 참여학생수(691명)는 전국 2위, 학생창업자수(42명)와 창업기업수(38개)는 전국 4위, 창업기업 매출액(4억3085만5000원)은 전국 5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와 함께 교원창업자수(8명)와 교원창업 기업수(7개 기업)도 전국 5위, 창업경진대회 등 비교과 프로그램 참여인원(1746명)은 전국 7위, 창업 강좌 수(156강좌) 전국 8위 등을 기록하며 ‘창업선도대학’임을 증명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11 [15:31]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