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개교64주년 기념 2020 한남의 날 기념식 거행
박행순 전남대 명예교수와 이성오 금성교회 목사 등 5명에게 자랑스런 한남인상 시상 한남학술상에는 탁월한 연구업적을 남긴 수학과 유천성 교수가 수상
 
오종영   기사입력  2020/11/23 [19:02]

 

▲ 한남대학교가 개교64주년을 맞이해 지난 11월 18일(수) 교내 정성균 선교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자랑스런 한남인상 시상식을 거행했다. 시상식 후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한남대 이광섭 총장(왼쪽)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학교는 18일 오전 9시 정성균선교관 예배실에서 ‘2020 한남의 날 기념식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한남의 날 기념식과 함께 자랑스런 한남인상 시상식, 한남학술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최승오 대외협력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한남의 날 기념식에는 조용훈 교목실장의 기도와 이광섭 총장의 기념사, 우영수 대전기독학원 이사장과 박영진 총동문회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지난 9월 선정된 자랑스런 한남인상 시상식도 진행됐다. 자랑스러운 한남인상은 한남대 명예를 높이고 공적이 우수한 동문을 선정해 주는 상으로 올해는 교육, 국방, 목회, 언론, 문화예술 등 5개 분야를 선정했다.

 

2020년 자랑스러운 한남인상 수상자는 ▲교육분야 박행순 전남대 명예교수(화학과 65학번) ▲국방분야 신희현 제36사단장(회계학과 85학번) ▲목회분야 이성오 금성교회 목사(영문과 73학번) ▲언론분야 신영환 대전MBC 미디어전략국장(영문과 84학번) ▲문화예술분야 김영호 대전민예총 이사장(국문과 74학번) 등 5명을 선정했다.

 

‘한남학술상’은 탁월한 연구업적을 지닌 교수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올해 한남학술상 수상자는 수학과 유천성 교수가 선정됐다.

 

'자랑스러운 한남인상'과 '한남학술상 수상자'는 각각 200만원의 상금과 금뱃지(총동문회 제공)가 선물로 주어졌다.

 

박행순 명예교수는 전남대 약학대학장, 한국과학재단 이사, 학술진흥재단 자문위원, 광주 새터민센터장, 광주 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장 등을 역임하며 교육 및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해왔다.

 

박 교수는 “65년 입학당시 전체 교직원과 학생들이 매일아침 15분의 채플시간이 있었다. 당시에 전인교육과 신앙교육을 철저히 받은 만큼 배운대로 실천했다” 며 “전남대에서 29년간 제자들을 가르치면서 지각이나 휴강 등이 단 한 번도 없이 성실하게 학생들을 가르쳤다”고 말했다.

 

신희현 사단장(육군 소장)은 제27기 학군장교로 임관한 뒤 한남대 학부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장군 진급을 해 모교의 명예를 높였고, 투철한 군인정신으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신 단장은 행사에 참석하지 못해 지난 10월 20일 이광섭 총장이 제36사단을 직접 방문해 자랑스런 한남인상을 전달한 바 있다.

 

이성오 목사는 시각장애인 전문병원인 실로암 안과병원을 돕는데 헌신하고, 노회장과 성서신학원 이사장, 한목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활발한 사역을 해오고 있다.

 

신영환 국장은 대전MBC 입사 후 28년간 취재기자와 편집부장, 보도국장을 역임하며 지역민의 알권리 향상에 기여했고, 충청권 최초로 스포츠 중계방송을 개척해 방송진흥 유공 표창을 수상했다.

 

김영호 이사장은 80년대 ‘삶의 문학’을 발간하며 전국적인 종합문예지로 주목 받는데 중추적 역할을 했고, 대전작가회의 회장과 대전충남민예총 이사장으로 역동적인 활동을 펼치며 우리 지역의 문학과 문화예술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한남학술상 수상자인 수학과 유천성 교수는 2003년 수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기 시작한 이후 40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하는 눈부신 업적을 남겼고, 국제학술지 10여 편의 편집위원, 국내 수학교과서 검증위원, 임용고시 등 각종 시험 출제위원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해왔다.

 

이광섭 총장은 “64년 전 선교사들이 뿌린 작은 씨앗이 풍성한 열매를 맺어 지금은 10만여 명의 동문들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며 “꿈과 비전을 품고 공부하는 재학생들이 사회 각 분야에서 활동할 때 용기와 희망을 주는 한남의 날 행사가 되길 희망한다. 기독교적 인성을 갖춘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23 [19:02]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