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단•교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갈마교회 강판중 목사, 남부연회 제23대 감독 당선
기감 제34회 총회 감독 및 감독회장 선거 12일 전국 11개연회에서 일제히 열려
 
이승주   기사입력  2020/10/12 [22:13]
▲     갈마교회 강판중 목사가 남부연회 제23대 감독으로 당선됐다. © 이승주 기자

 

남부연회 제23대 감독으로 갈마교회 강판중 목사가 당선됐다. 동부연회 강릉중앙교회 이철 목사가 대승하며 제29대 기감 감독회장에 당선됐다.

 

기독교대한감리회는 10월 12일 제34회 총회 감독 및 감독회장 선거를 실시했다. 전국 11개 연회본부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선거를 동시에 실시해 감독회장 및 감독을 선출했다. 선거권자 10.008명중 8,142명이 투표에 참여해 81.4%의 투표율을 보였다.

 

감독회장 후보로 기호 1번 김영진 목사 1,138표로 11.4% 득표, 기호 2번 박인환 목사가 2,260표로 22.6% 득표, 기호 3번 이철 목사가 4,605표로 46.0%의 압도적 차이로 당선됐다.

 

▲     © 이승주 기자
 

남부연회는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으나 선거권자 891표중 825명이 참가해 기호 2번 강판중 목사(갈마교회)가 471표를 득표해 345표를 얻은 기호 1번 김동현 목사(제자들교회)를 126표차로 물리치고 당선됐다.

 

강판중 감독 당선자는 “먼저 하나님께 영광을 올린다. 또 지지해준 목회자들과 성도님들께 감사드린다”라며 “마지막까지 선의의 경쟁을 펼친 김동현 목사님에게 감사를 드리며 존경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운동 기간에 외쳤던 공약사항들은 반드시 이루도록 하겠다”라며 “각오와 다짐이 흔들리지 않도록 끊임없이 잘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임제택 남부연회 감독은 “강판중 목사는 인성과 영성을 다 갖춘 130%준비된 훌륭한 감독이 될 것”이라며 “깨끗하고 페어플레이로 선거에 임해준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축하했다.

 

▲ 기감 감독회장으로 동부연회 이철 목사가 당선됐다.     © 이승주 기자

  

▲ 남부연회 감독선거에서 당선된 강판중 목사(왼쪽)가 당선증을 교부받고 있다.     © 이승주 기자
▲ 강판중 감독 당선자가 당선소감을 밝히고 있다.     © 이승주 기자
▲ 남부연회 감독선거.     © 이승주 기자
▲ 남부연회 본부.     © 이승주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2 [22:13]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