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학생들의 아이디어가 기업체와 만난다면?’
한남대, 기업체와 협업 새로운 교육모델 ‘눈길’/ 한남디자인팩토리 특허출원 13건 진행
 
오세영   기사입력  2020/04/06 [15:57]
▲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강의 프로그램을 통해 학문 융합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기업체 협업으로 특허 기술을 개발하는 등 새로운 교육모델을 만들어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강의 프로그램을 통해 학문 융합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기업체 협업으로 특허 기술을 개발하는 등 새로운 교육모델을 만들어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2019년부터 프로젝트를 진행한 한남디자인팩토리는 다양한 학문 분야를 융합하는 실험 단계를 뛰어넘어 특허출원 4건을 완료했으며, 9건이 진행 중이다. 

 

지난해 9월 학기부터는 학생들의 다양한 분야 아이디어를 국내 대기업과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해 특허출원은 물론 기업과의 기술 접목 등도 진행 중이다.  

 

디자인팩토리는 지난학기 현대건설과 ‘Edge’라는 이름의 화장실 자동 청소 시스템을 협업을 통해 개발해냈다. 버튼 하나로 욕실 전체를 자동 청소하고 살균과 세척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자동 원버튼 시스템’이다. 수자원공사와는 물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 프로젝트를, 대우건설과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내 짐을 운반해주는 ‘스마트카트’ 로봇 서비스 등을 개발해낸바 했다. 

 

학생들은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부터 제품설계, 프로토타이핑, 마케팅, 특허 출원까지 전 과정을 수행하며 기업들은 기업 노하우와 학생들의 참신함을 융합해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내는 형태의 프로젝트다. 

 

2020학년도에도 현대건설이 건설업종의 특성을 살려 엔지니어링 기술에 디자인 아이디어를 접목한 프로젝트를 지원할 예정이며, 완성된 프로젝트를 현장에 접목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이밖에도 대우건설, 수자원공사는 물론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들과 컨텍중이다. 

 

한남대 디자인팩토리 관계자는 “지난해 학생들이 수많은 특허를 출원하고 큰 성과를 냈던 만큼 올해는 대기업과의 협업 프로젝트를 강화해 참여자들을 대거 늘릴 계획”이라며 “건설기술에 문화 등 전혀 다른 분야를 접목하는 새로운 시도로 트렌드를 탄생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안승철 감독 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충청본부장=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06 [15:57]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