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단•교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감 남부연회 감독 단일화 위해 고군분투
12월 26일(목) 김동현 목사, 강판중 목사 평신도 단체장 주선으로 회동
 
이승주   기사입력  2019/12/31 [15:19]

 

▲ 2020년 가을 열릴 기독교대한감리회 남부연회 감독선거를 앞두고 잠재적 후보군으로 떠오른 강판중 목사(왼쪽에서 두번째)와 김동현 목사(왼쪽에서 세번째)가 회동을 갖고 단일화 논의를 했다.     © 이승주 기자

 

기감 남부연회 평신도단체장들이 감독 단일화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남부연회(감독 임재택) 평신도단체장들은 차기 남부연회 감독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갈마교회 강판중 목사와 제자들교회 김동현 목사를 초청해 단일화 방안을 모색했다.

 

남선교회 남부연회연합회 회장 곽상길 장로, 여선교회 남부연회연합회 회장 권현주 장로, 교회학교 남부연회연합회 회장 박노민 장로, 청장년선교회 남부연회연합회 회장 윤승재 권사, 장로회 남부연회연합회 회장 유완기 장로는 26일 오후 유성구 원신흥동 소재 케이인하우스에 모였다.

 

강판중 목사와 김동현 목사는 목원대학교 신학과 동문 선후배 사이로 제23대 남부연회 감독 자리를 놓고 각축을 벌이고 있다. 이에 평신도단체장들은 남부연회가 화해와 일치(一致)를 위해 뜻을 모았다.

 

이날 평신도단체장들과 강판중, 김동현 목사는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대고 협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이들은 향후 4년간 감독선거 없이 추대 형태로 단일화 방안에 공감했다.

 

또한 두 감독 후보는 임재택 감독과 前안승철 감독, 최승호 감독과 상의 후 각 캠프별로 단일화 논의를 거쳐 새해 1월 2일 서대전제일교회에서 다시 만나 논의키로 했다. 

/이승주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31 [15:19]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