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창업존 7개월간 4억원 매출 성과
21개 학생·교원 창업매장 활발한 활동
 
오세영   기사입력  2019/11/14 [15:46]

 

▲ 한남대학교 창업존 전경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학교(총장 이덕훈) 학생·교원이 창업해 운영 중인 ‘창업존’의 매출 성과가 4억원을 달성했다.

 

지난 3월 문을 연 이후 불과 7개월의 짧은 기간 동안 21개 창업회사(점포 11개, 사무실 10개)가 이뤄낸 성과다.

 

3일 한남대 창업지원단에 따르면 21개 창업존 입주기업들은 2억 3,000여 만원의 매출액과 1억 7,000만원의 투자 및 정부지원금을 수주하는 등 4억여 만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학생 창업자들이 최근 대학에 발전기금을 기탁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3월 17개로 출발한 창업존의 업체 수는 짧은 기간 동안 21개로 늘어났으며, 매출성과도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 한남대 창업존에는 베이커리 ‘몽심’을 비롯해 영상제작·마케팅 업체인 ‘올댓애즈’, 침구류 맞춤 제작 ‘이불미’, 아이디어 펫샵 ‘학교종이 댕댕이’, 생활스포츠 플랫폼 서비스의 ‘악동컴퍼니’, 전문가의 디자인이 담긴 모자를 판매하는 ‘JS comme ca’ 등 다양한 품목이 있다.

 

한남대는 학생과 교원들의 실전 창업을 위해 최대 2년간 창업매장을 제공하고 있으며, 창업지원기관인 ‘합동지원센터’를 운영하면서 학생과, 교원, 지역주민에 대한 창업 컨설팅도 벌여왔다.

 

매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 24일부터 11월 말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밤 9시까지 창업존 일대에서 ‘주목! 한남 chang(e) up’ 한마당 행사를 열고 창업마켓 할인 및 경품이벤트와 플리마켓, 버스킹공연, 팝업스토어 행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준재 창업지원단장은 “창업최강을 모토로 우리 대학은 인큐베이팅과 실전비지니스, 기숙형 창업타운 등 창업클러스터를 구축했다”며 “합숙형 창업팀을 수용할 수 있는 창업기숙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시제품을 전시하고 실습공간을 운영할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도 신축 중이어서 창업 지원에 더욱 전문적인 구조를 갖추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4 [15:46]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