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전·현직 교수들이 라오스에 보낸 사랑
라오스 싸나캄군 초등학교에 우물설치 비용 지원
 
오세영   기사입력  2019/11/01 [15:07]

 

▲ 라오스 초등학교에 한남대 교수들의 기부로 설치된 우물앞에서 어린이들과 선생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만성가뭄에 시달리는 라오스 초등학생들이 물을 마시며 좋아하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뜻있는 분들이 많이 동참하시면 좋겠습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자동차로 6시간 떨어진 싸나캄군 산골마을의 후아이카넹 초등학교에 지난 18일 의미 있는 현판이 내걸렸다.

 

한남대 전·현직 교수들이 십시일반 기금을 모아 라오스 초등학교에 우물을 설치해주는 사업에 동참했고, 교수 7명의 이름이 적힌 현판이 우물 앞에 설치됐다.

 

임충식 전 산학협력부총장을 비롯해 식품영양학과 이미숙 명예교수, 강명희 명예교수, 민혜선 교수, 김진희 교수, 박진숙 생명시스템과학과 교수, 이광섭 신소재공학과 교수 등 7명이 주인공이다.

 

라오스 시골마을의 초등학교 시설은 열악하다. 학교에는 화장실이 없어 학교 주변 논밭이나 노상에서 용변을 보는 실정이며, 용변 후 손 씻을 물은 학교에 전혀 없다. 학생들은 주변에 흐르는 물이나 농업용수를 이용해 손을 씻는데 농약으로 인한 피부병 등 질병 노출이 빈번하다. 학교에 물이 없어 학교급식은 꿈도 꾸지 못하는 실정이다. 때문에 학생들은 매일 11시 반부터 2시간 동안 각자의 가정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다시 등교하고 있다.

 

한남대 전·현직 교수들의 이번 우물 설치 사업은 강명희 명예교수의 역할이 컸다. 강 교수는 지난 2017년 한남대를 정년퇴직하고 2018년부터 한국연구재단 파견교수로 라오스국립대학 농과대학 식품공학과에서 영양학을 가르치며 라오스 5세 미만 어린이 영양상태 개선방안 연구를 진행 중이다. 라오스에서 생활하던 강 교수는 비정부국제기구(NGO)인 ‘글로벌비전’을 알게 됐고, 이 기구를 통해 라오스의 안타까운 상황을 더 깊이 알게 되면서 후원을 시작했다.

 

▲ 라오스 초등학교에서 한남대 교수들의 기부로 설치된 우물을 어린이들이 사용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강 교수는 “라오스 초등학교의 우물 설치 사업은 그 지역 초등학생의 위생과 건강증진은 물론, 지역주민의 농사지원까지 파급력이 큰 사업”이라며 “라오스의 열악한 학교 상황을 한국에 알려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중간 역할을 자처하려 한다. 최선을 다해 후원자를 모집하고 후원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물 1개를 설치하는 데는 2,000달러의 비용이 소요된다.

 

글로벌비전 백규현 라오스 지부장은 “그동안 물이 없어 라오스의 학생들과 주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한남대 교수님들께서 사랑과 귀한 마음을 전해주셔서 우물을 파게 됐다. 이 일에 동참하신 교수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1 [15:07]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