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단•교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천지 이단세력 대전ICC에서 추수확인 대집회 여는 등 기성교회에 도전적 접근
대전교계 긴장감 속에서 전피연과 함께 반대집회 벌이며 촉각 곤두세워
 
오종영   기사입력  2019/10/21 [14:32]

 

▲ 신천지 이단세력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 지면서 도시의 교회들을 위협하고 있다. 10월 17일 대전ICC호텔에서 열린 교주 이만희 초청 집회장 앞에서 교계 지도자들이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 오종영

 

신천지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 교주)이 기성교회를 향해 더욱 도전적인 자세로 접근하고 있어 지역교회들의 주의와 대처가 필요해 보인다.

 

신천지 이단세력들은 10월 17일(목) 저녁 7시 대전시 유성구에 소재한 ICC컨벤션에서 교주 이만희 초청 ‘주재림과 추수확인 대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에는 이만희 교주가 강사로 나선 성도들을 미혹했으며, 이에 앞서 신천지 집단들은 둔산동 일대를 비롯한 대전 전역에서 신천지 홍보 전단을 나눠주는 등 기성교회를 긴장하게 했다.

 

▲ 신천지 이단세력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 지면서 도시의 교회들을 위협하고 있다. 10월 17일 대전ICC호텔에서 열린 교주 이만희 초청 집회장 앞에서 교계 지도자들이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 오종영
▲ 신천지 이단세력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 지면서 도시의 교회들을 위협하고 있다. 10월 17일에는 대전ICC호텔에서 교주 이만희 초청 집회를 열고 적극적인 포교전략을 드러내고 있다.     © 오종영


당일 대전시기독교연합회 이단대책위원회(위원장 송영진 목사)와 대전성시화운동본부 이단대책위원회(위원장 최영진 목사), 대전장로연합회(회장 윤택진 장로) 회원 200여명이 신천지집회가 열리고 있는 ICC컨벤션에 집결 신천지 전국피해연대(이하 전피연)회원들과 합세한 가운데 신천지 반대 구호를 외치며 강력한 반발운동을 펼쳤다.

 

최근 신천지 내부의 복잡한 치부를 가리려는 듯 신천지 세력들은 전국 거점 도시에서의 동시 다발적인 집회를 개최해 지역별 강력대처에 들어갔다. /오종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1 [14:32]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