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루지 못한 딸의 꿈 이어주길” 15년간 1억원 장학금 기부
김병순 ㈜나노하이테크 대표 1일 1,500만원 기탁, 희귀병으로 재학중 숨진 고 김희진 학생의 아버지
 
오세영   기사입력  2019/10/07 [14:28]

 

▲ 1일 김병순 ㈜나노하이테크 대표(사진 오른쪽)가 이덕훈 한남대 총장에게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딸에게 제대로 못해주었던 것들을 후배들에게 베풀고 싶었어요. 딸과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중입니다.”

 

대학 재학 중 희귀병으로 숨진 딸의 모교에 15년간 총 1억원이라는 고액을 기부한 아버지의 마음에서 감동이 전해진다.

 

김병순 ㈜나노하이테크 대표는 1일 오후 2시 한남대를 방문해 이덕훈 총장에게 1,5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05년 8월 한남대학교 일문과 4학년 재학 중 루푸스병으로 세상을 떠난 故김희진 씨의 아버지다.

 

김 대표는 딸이 숨지고 난 뒤 딸의 이름을 딴 '김희진 장학기금'을 만들어 매년 수백만 원씩 한남대에 장학금을 기부했다. 기부의 시작은 딸의 장례식장을 찾아 조의금을 내준 일문과 학생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였다.

 

그 고마움의 마음을 더해 해마다 장학금을 조심스럽게 내놓은 것이 어느새 15년이 되어 1억원이라는 큰 금액으로 늘어났다. 김 대표는 1억원이 넘는 기부자를 예우하는 한남대 아너스클럽의 회원이 되었다.

 

김 대표는 "희진이의 후배들이 공부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작은 정성을 전했을 뿐이며, 한번에 쾌척하지 못하고 조금씩 내고 있어 부끄럽다"며 “앞으로도 희진이와의 약속과 신의를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장학금 기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덕훈 총장은 "아픈 상처를 추스르고 희진 양의 후배들을 위해 소중한 발전기금을 기탁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7 [14:28]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