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부연회 남선교회, ‘화해’
다음달 초 총회재판위원회 사건 종결
 
이승주   기사입력  2019/09/25 [10:33]

 

▲ 감리교본부 총회재판위원회에서 화해.     © 이승주 기자


서울 광화문 소재 감리교본부 16층 회의실에서 남부연회 남선교회 고소고발 건으로 감리교 총회재판위원회가 9월 19일(목) 열려 합의안을 도출해 재판을 종결키로 했다.

 

제22대 남부연회 남선교회 회장 및 총무, 회계를 ‘공금횡령’ 사건으로 남부연회 박 모 장로가 남부연회 본부(감독 임제택)에 지난 2월 고소하면서 진행된 사건으로 남부연회 재판위원회에서 기각되자 감리교 본부에 상고한 상태다.

 

제33회 총회 재판위원회 2반(위원장 이용정 목사, 삼남연회 소속) 제20차에 배당된 이번 사건을 고소인과 피고소인 간 처벌보다 합의와 권고를 목적으로 재판을 이끌어 상호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용정 위원장을 중심으로 7명의 재판위원과 윤인수 총회심사위원장(서울남연회)과 황한진 남부연회 심사위원장(신성교회)이 배석한 가운데 고소인측 박00 장로와 피고소인 이00 장로, 곽00 장로, 한00 장로를 상대로 심리에 들어갔다.

 

재판위원들은 고소인측과 피고소인측을 따로 따로 불러 의견을 들으며 조율에 들어갔다. 이에 황한진 남부연회 심사위원장이 주도적으로 총회재판위원과 고소인, 피고소인을 설득하면서 합의안을 도출해 남선교회가 화합하는 새로운 발판을 마련했다.

 

합의안으로 주요내용으로 1차 2차 재판비용을 상호간 50:50으로 부담하는 것과 감리교본부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할 것, 향후 이번 사건을 일체의 교회법 및 사회법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것을 골자로 합의했다.

 

감리교 총회재판위원회는 오는 9월 30일까지 합의안 대로 이행을 확인한 후 10월 2일 총회재판위원회에서 이번 사건을 종결시킬 예정이다.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5 [10:33]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