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국내 최초 창의수업 기반 ‘마이크로 디그리’(micro degree) 수여식
창업, 서비스러닝 분야 등 16명 수여, 여름방학 계절학기 2주간 집중이수, 정규 6학점도 취득
 
오세영   기사입력  2019/09/06 [13:59]

 

▲ 한남대 이덕훈 총장이 한남마이크로 디그리 수여식에서 학생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총장 이덕훈)가 국내 최초로 도입한 ‘마이크로 디그리(micro degree)’ 학위를 수여했다.

 

한남대는 20일 오후 4시 한남디자인팩토리에서 마이크로 디그리 수여식을 열고 창업, 서비스러닝 분야 등 16명의 이수 학생들에게 마이크로 학위를 수여했다.

 

마이크로 디그리 과정은 지난 6월 교내 공모에서 150여 명의 지원자가 몰려 6대 1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이 중 22명의 학생이 선발돼 7월 1일부터 한 학기 수업을 2주 과정으로 압축한 캠프형 수업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다양한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창의·혁신기법인 디자인씽킹(design thinking) 수업을 비롯해 서울 소재 혁신파크와 콘텐츠코리아랩, 창직교육센터 등을 직접 찾아가 컨설팅을 받았다. 이를 통해 창업 모형 제작, 현장 봉사활동 및 정부 부처 제안, 자기만의 전공교과목 설계 등 다양한 성과물을 만들어 냈다.

 

이번 과정을 통과한 학생들은 2주(총 90시간) 동안 2학점 단위 3개 교과목을 집중이수해 총 6학점을 취득했다. 단, 자기전공설계 과정은 졸업 전까지 본인이 설계한 핵심 교과목을 이수해야 최종 학위를 받을 수 있다.

 

서비스러닝 분야 마이크로 디그리를 받은 황성찬(24·컴퓨터통신무인기술학과 2년) 씨는 “지하철역 시각장애인 점자블록을 연구하기 위해 관련 종사자들을 찾아다니며 인터뷰한 것이 뿌듯한 기억으로 남는다”며 “스스로 수업의 주인공이 되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창업 분야 마이크로 디그리를 취득한 허신행(22·글로벌IT경영전공 2년) 씨는 “짧은 기간에 집중적인 시장조사와 시제품 개발을 통해 휴대용 손 세정제를 개발해보았다”라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도출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덕훈 한남대 총장은 “마이크로 디그리에 최초로 도전한 학생들이야말로 4차 산업혁명시대와 글로벌 경쟁 시대를 헤쳐나갈 역량을 갖춘 주인공”이라며 “혁신의 길은 어렵지만, ‘도전 한남’의 정신으로 목표를 이루어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마이크로 디그리는 한남대가 미국 스탠퍼드대, 핀란드 알토대 등 글로벌 명문대학을 수차례 벤치마킹해 국내 최초 도입한 일종의 학점당 학위제로, 지정된 최소 학점을 단기간에 집중 이수하면 학사학위와 별개로 취업 및 창업 시 개인역량 인증자료로 활용이 가능한 이수증서(디그리)를 발급해주는 제도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06 [13:59]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