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상 목사의 세상 바라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교 잘 듣기(2) ③
박근상 목사/신석장로교회
 
편집부   기사입력  2019/08/09 [16:47]
▲ 박근상 목사/신석장로교회     ©편집국

씨가 뿌려지고 나면 모든 것이 땅의 상태에 따라 좌우된다. 밭에 관한 비유에서 주님께서 말씀하시려는 것은 씨의 문제가 아니라 땅의 문제이다. 히브리서 기자는 이 점을 이렇게 표현한다. “저희와 같이 우리도 복음 전함을 받은 자이나 그러나 그 들은 바 말씀이 저희에게 유익되지 못한 것은 듣는 자가 믿음을 화합지 아니함이라”(히4:2).

 

설교가 단순히 고막을 때리는 파장으로 끝나지 않으려면 믿음으로 합해져야 한다. 좋은 씨가 좋은 밭에 뿌려지기 전에 먼저 좋은 밭을 만들어야 하고, 그 다음에는 곡식을 잘 가꾸어야 한다.

 

그리스도께서 베푸신 비유에 따르면 좋은 밭이라도 서로 다른 소출을 낸다. “혹 백 배, 혹 육십 배, 혹 삼십 배의 결실을 하였느니라"(마13:8).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통하여 나의 영혼에 풍작을 거두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과실을 많이 맺으면 내 아버지께서 영광을 받으실 것이요 너희가 내 제자가 되리라"(요15:8).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과실을 많이 맺는 신자가 되려면 하나님의 말씀을 잘 듣는 자가 되어야 한다. 설교는 씨를 뿌리시고 과실을 자라게 하시는 하나님이 세우신 매우 방법이다.

 

설교는 이미 심겨진 곡식에 물과 거름을 주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래서 시들고 지친 영혼이 힘을 얻고 성장을 시작하게 된다. 그러므로 신자는 말씀의 역사를 위해 자기 자신을 준비해야 한다. 일주일 내내 영혼에 쌓인 딱딱한 흙 덩어리들을 뒤엎고 잡초들을 뽑아냄으로 좋은 씨앗을 받을 준비를 해야 한다.

 

설교자는 설교 준비와 선포하는 일에 온 힘을 다 기울여야 한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거기에 못지 않게 듣는 사람도 잘 준비를 해야 한다, 듣는 사람의 준비도 설교자의 준비 만큼이나 중요하다.

 

왜냐하면 메시지를 받아들일 준비를 갖추지 않았다면, 설교자의 준비는 헛되고 말 것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9 [16:47]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