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노회•월례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사고’ 없이 ‘정상’ 노회로 첫 발
수습전권위 25일 수습노회 소집, 노회장 최관섭 목사 선출, 임기 가을정기노회까지 약 3개월 수행
 
오종영   기사입력  2019/08/09 [16:26]

 

▲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원회(위원장 채영남 목사)는 7월 25일(목)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에서 수습노회를 열고 최관섭 목사를 노회장에 선출하는 등 임원조직을 하고 노회 정상화의 닻을 올렸다.     © 오종영

 

교단 총회로부터 사고노회로 규정된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총회장 림형석 목사) 소속 서울동남노회가 25일 수습노회를 통해 정상화의 첫 발을 떼게 됐다.

 

당초 수습노회를 앞두고 교단 내에서는 개회성수 문제로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여기에 노회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동남노회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기자회견에서 불참을 선언한 것을 두고 ‘수습노회 불발’ 여론에 무게가 실렸다.

 

수습전권위원회(위원장 채영남 목사)가 총회장 명의로 소집한 수습노회는 회원 재적 382명(목사 258명, 장로 124명) 중 출석 201명(목사 131명, 장로 70명)으로 목사 장로 회원 재적 과반이 넘어 어렵지 않게 개회했다. 개회 이후 늦게 출석한 8명 회원이 추가돼 209명이 참여했다.

 

이날 임원선거에서 노회장에 최관섭 목사(진광교회, 192표), 부노회장에 손왕재 목사(갈리리교회, 191표)와 정창석 장로(상일교회, 190표) 등을 선출됐다.

 

임원선거는 임원 전원을 추천 받아 진행됐다. 이날 선출된 임원 전원은 투표수에 가깝게 득표했다.

 

선출된 임원의 임기는 약 3개월이다. 수습전권위원회가 서울동남노회 수습을 위해 9월 교단 총회 후 2019년 가을 정기노회까지로 정리했기 때문이다.

 

신임 노회장 최관섭 목사는 “건강한 노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임시노회를 빠른 시일에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9월 총회를 앞두고 총회 파송 총대 선거를 비롯해 처리해야 할 노회업무가 많은 까닭이다.

 

개회예배에서 설교한 채영남 목사(수습전권위원장)은 ‘누가 적인가’(갈5:13~17) 제목의 설교에서 “한 마음을 가지면 큰 의미의 대화합을 이룰 수 있다”면서 “하나님께서 피로 값 주고 사신 교회를 위해 하나가 되자”고 전했다.

 

선출된 신임원은 다음과 같다.

 

△노회장 최관섭 목사(진광교회) △목사부노회장 손왕재 목사(갈릴리교회) △장로부노회장 정창석 장로(상일교회) △서기 김성곤 목사(열린교회) △부서기 김경섭 목사(성천교회) △회록서기 윤호식 목사(광주제일명성교회) △부회록서기 강선기 목사(열방교회) △회계 김재복 장로(명성교회) △부회계 현정민 장로(신창교회).

 

▲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서울동남노회 수습노회를 인도하고 있다.     © 오종영

 

앞서 수습노회 소집과 관련해 서울동남노회비대위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동남노회 임시노회 소집 금지’등을 담은 ‘노회장 직무 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이 23일 기각된 바 있다.

 

임시노회가 회집되기 전에 ‘서울동남노회 수습전권위원회’가 위법이라고 주장한 측, 일명 김수원 목사 측에서는 총회의 사고노회 지정이 불법이라며, 7월 25일 임시노회를 소집하는 행위를 금지해 달라며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지만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이유 없다며 이를 기각결정처분을 한바 있다. 재판부는 “직무대행자로 채영남을 지정한 조치에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가 있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또 교단 내부 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열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결정 처분에서 중요한 다음과 같은 대법원 판례를 인용했다.

 

“교단은 그 존립 목적을 위하여 교단 헌법을 제정·개정·해석하고, 교단 내의 각종 분쟁을 처리하며, 교단에 소속된 하급단체를 지휘·감독하는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교단 내에 소속되어 있는 하급단체와 그 상급단체인 교단 사이에 그 종교적 자율권이 상호 충돌하는 경우 교단의 존립 목적에 비추어 교단에 소속된 하급단체의 자율권은 일정한 제한을 받을 수밖에 없고, 소속 교단에 의하여 그 하급단체의 종교적 자율권이 제한되는 경우 그 하급단체는 교단 내부의 관련 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하여야 하며, 관련 내부 절차가 없거나 그 절차에 의하여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경우 그 하급단체로서는 그 제한을 수인할 수밖에 없다.”(대법원 2014. 12. 11. 선고 2013다78990 판결 등 참조)

 

총회가 교단헌법에 따라 ▲서울동남노회를 사고노회를 지정했고, ▲사고노회가 될 경우 노회 직무와 기능이 정지된다. 이같은 사실은 노회 수습 시 종전 노회장과 임원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피선거권이 정지되므로 전혀 새로운 회원들을 상대로 노회임원이 선출되어 임원회를 조직하게 된다.

 

한국교회법연구소장 소재열 목사는 “이날 총회의 노회수습전권위원회의 노회 소집이 불법이라며 불참한 회원들은 총회를 상대로 싸워야 하는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주장이 명분을 얻기 위해서는 교단헌법상 사고노회 지정이 위법이어야 한다. 하지만 이들이 먼저 소송을 제기하였으나 보기 좋게 기각 당함으로 명분을 잃었다.”면서 “서울동남노회가 교단총회에 소속되어 있으므로 노회의 자율권과 교단총회의 자율권이 충돌 할 때 교단총회의 자율권이 우선하여야 하는 것이 대법원의 판례입장이다. 이 판결은 노회의 자율권은 총회의 자율권에 의해 제한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종전 노회 임원이라고 주장한 측은 주장의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교단 헌법적으로 사고노회 지정의 적법성과 노회수습전권위원회의 임시노회 소집에 대한 적법 절차적 요건에 하자가 없는 것으로 보여 향후 서울동남노회는 정상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종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9 [16:26]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