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창업 선배 후배 위한 사랑의 발전기금
 
오세영   기사입력  2019/07/08 [16:08]
▲ 한남대학교와 애니그마 상호협력 협약식에서 애니그마 대표 강동우 씨가 이덕훈 한남대 총장에게 장학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미디어영상 강동우(애니그마 대표)학생 1000만원 쾌척 

“후배들과 함께 공부하는 마음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싶습니다” 

 

한남대학교 미디어영상 전공 4학년에 재학 중인 강동우 학생(25·애니그마 대표)이 창업으로 얻은 수익금 1000만원을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25일 한남대 대회의실에서 한남대 이덕훈 총장과 애니그마 강동우 대표가 협약식 및 발전기금 기탁식를 갖고 교육시설과 인력 교류를 협의했다.

 

협약을 통해 애니그마와 한남대는 신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활동과 기술 정보 교환을 하는 한편 보유장비와 시설, 도서 등을 공동 활용키로 했다. 애니그마는 한남대 학생들을 위해 인력양성과 재교육, 현장실습, 인턴십, 채용 등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했다.

 

협약식과 함께 발전기금 1000만원 기탁식도 진행됐다.

 

강 대표는 재학생이지만 가상실험실 교육용 컨텐츠를 개발하는 ‘애니그마’업체를 창업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문을 연 애니그마는 최근 (사)천문우주과학관협회와 계약을 체결하고 컨텐츠를 개발해 보급하게 됐으며, 이 과정에 한남대 미디어영상학과 학생들도 애니그마를 통해 동참하고 있다. 강 대표는 이 업체와의 계약 체결 금액 일부인 1000만원을 학교 발전기금으로 기탁하게 됐다.

 

강 대표는 “아직은 학생이다보니 수입에 치중하기보다는 배우기 위한 경험을 사려고 노력하고 있다. 때문에 후배들을 위해 발전기금을 기탁하게 됐다”며 “학과 교수님들의 많은 도움을 받고있는 만큼 후배들과 함께 창업을 확대하기 위한 도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덕훈 총장은 “창업 최강 대학답게 재학생들이 수익을 내고, 수익금을 학교를 위해 발전기금으로 기탁하는 모습을 보니 훈훈한 마음이 든다”며 “앞으로 창업 강화를 통해 제2, 제3의 강동우 학생이 나오길 희망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남대는 재학생 기부 문화가 특별하다. 자신을 밝히지 않은 한 학생은 입학한 후 매달 용돈을 모아 10만원씩 기부 해오며 누적 기탁금이 100만원을 넘어섰다. 재학생 가운데 ‘기부전도사’라 불리는 황주상(사학과·기계공학과) 학생은 각종 공모전 수상 상금을 기탁하기 시작해 3차례나 공모전 상금을 발전기금으로 기탁한 바 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8 [16:08]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