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이덕훈 총장의 ‘뚜벅이 출근길’이 남긴 건강·아이디어·장학금
2016년 취임 이후 4년째 이어온 노력
 
오세영   기사입력  2019/06/21 [15:03]

 

▲ “걷는 동안 학교 정책에 대한 아이디어도 정리하고, 관용차 비용 줄여 아이들 장학금도 주고, 건강도 챙기고… 걷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하는 한남대 이덕훈 총장.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걷는 동안 학교 정책에 대한 아이디어도 정리하고, 관용차 비용 줄여 아이들 장학금도 주고, 건강도 챙기고… 걷지 않을 이유가 없잖아요.”

 

한남대 이덕훈 총장은 ‘뚜벅이’다. 2016년 취임 이후 4년째 이 총장의 도보 출근은 한결같이 이어지고 있다.

 

아침부터 푹푹 찌는 날에는 옷이 땀으로 흥건하다. 덕분에 등에 맨 배낭에는 여분의 옷 한 벌이 들어있다. 비가 오거나 눈이 오는 날에는 대중교통의 유혹도 있지만 변함없이 4㎞가 넘는 출근길을 걸어서 출근한다.

 

이 총장이 ‘뚜벅이’를 선택하면서 연간 1억 5000만 원의 총장전용차량 유지관리 비용이 절약된다. 이 비용은 학생들을 위해 ‘다니엘 장학금’으로 탄생했다. 다니엘 장학금은 입학부터 졸업까지 등록금 전액은 물론 도서비(연 400만 원), 기숙사비 전액, 일반대학원 진학 시 전액 장학금 등의 혜택이 부여되는 명품 장학금으로 불린다. 지금까지 4억5000여만 원 이상의 금액이 학생들을 위해 지원됐다.

 

이 총장은 하루 4만보 가량을 걷는다. 따로 운동 시간을 낼 수 없는 만큼 걷기로 운동을 대신한다. 이 총장은 10년 전 건강에 이상신호가 생기면서 걷기 운동을 시작했고 걸어서 출근을 해왔던 습관이 10년째다.

 

매일 아침 40분가량 걸리는 출근시간은 이 총장에게 다양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하고, 정책들을 정리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차분하게 걸으며 그날의 일과를 정리하고 다양한 정책들을 생각하는데 최상의 시간이다.

 

이 총장은 “아침에 출근하면 학생들이 반갑게 인사하며 맞이할 때 기분이 너무 좋다. 전용차량을 타고 권위적인 모습으로 출근하는 총장이 아니라 걸어서 학생들과 인사 나누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한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1 [15:03]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