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교직원 미래기획단, 대학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원동력으로 주목
 
오세영   기사입력  2019/05/24 [16:17]

 

▲ 미래기획단(노스이스턴대학)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도전하는 대학이 살아남는다한남대의 미래전략은?

교직원 미래기획단 벌써 7차 해외선진대학 벤치마킹 출국

 

한남대(총장 이덕훈)가 지난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교직원 미래기획단이 대학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원동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미래기획단은 한남대가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교육혁신, 경영혁신, 사회혁신을 위해 직원들로 팀을 구성해 해외 선진대학 및 글로벌 기업의 벤치마킹을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한남대는 지난 2017년 6월 첫 번째 미래기획단 파견한 이후 매년 2차례 이상 벤치마킹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달 19일과 25일 각각 일본과 미국으로 출국하는 8인의 미래기획단이 벌써 7번째 파견이다.

 

미래기획단은 단순한 탐방에 그치지 않기 위해 사전 조사연구를 철저히 진행한 뒤, 혁신적인 시스템을 배워와 학교 현장에 적용시키고 있어 대학의 미래먹거리 창출의 아이디어 뱅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동안 미래기획단은 미국과 유럽, 일본, 대만 등의 대학 및 기업을 방문해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하는 새로운 전공 및 학사구조의 변화, 기부금 유치 등 재정확충방안, 창업·취업 글로벌 현장실습 등 혁신 성공 사례 등을 조사했다.

 

▲ 미래기획단(노스이스턴대학)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사회적경제 분야 도입을 위해 세계적인 사회적기업 네트워크인 ‘ASHOKA’에 가입된 대학들인 미국의 뱁슨 칼리지, 올린 공대와 스탠포드 대학, 노스이스턴 대학 등을 방문해 사회적기업을 비롯해 창업지원 전략, 혁신적 교육제도 등을 살펴보았고 한남사회혁신원(사회적경제지원단)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2019년 1학기 한남대에 성공적으로 도입된 ‘디자인 팩토리’ 수업을 위해 미래기획단의 역할은 큰 몫을 했다. 미래기획단은 디자인 팩토리 도입을 위해 핀란드의 알토 대학, 네덜란드의 NHL Stenden 대학 등을 방문해 디자인 팩토리, 스타트업 등을 벤치마킹했다.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한남대에 적용 가능한 모델을 만들어내고 운영 중이다.

 

창업최강 정책을 위해 미래기획단은 미국 실리콘밸리의 애플과 피닝, 스템셀 등의 글로벌 혁신기업과 대학들을 방문해 대학생 창업 열기와 성공 방향을 벤치마킹했으며 한남대에 창업존과 창업기숙사, 창업마실 등을 구축했다. 대만과 일본 등의 대학을 방문했을 때는 도서관 운영방식, 서비스러닝, 학과 전공의 변화추세 등을 조사했다.

 

오는 19일(일본)과 25일(미국) 파견되는 7차 미래기획단은 한남대가 역점 추진중인 서비스러닝과 ‘IR(대학기관연구)’ 분야에 대해 집중 벤치마킹할 계획이다.

 

이덕훈 총장은 “직원들이 전문성을 배양하고 교육혁신, 경영혁신, 사회혁신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만큼 미래기획단은 학교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미래기획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장=장원옥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4 [16:17]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