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2살 대학생 청년의 감성 에세이
사랑, 이별, 공감 에세이 펴낸 한남대 이재인 학생
 
오종영   기사입력  2019/04/26 [15:41]

 

▲ 한남대 이재인군이 학생 채플시간에 북콘서트에서 자신의 책소개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평소에 표현하고 싶었던 감정들을 한 권의 책으로 엮어보고 싶었습니다.”

 

한남대 이재인 씨(기독교학과 2학년)는 공군에서 복무하며 표현하고 싶은 글들을 틈틈이 메모지에 적었다. 사랑과 이별, 아픔, 사람에게 느껴왔던 감정들을 짧은 글로 쓰기 시작했다. 그 메모들은 한 권의 책으로 탄생했다. ‘전 그게 참 좋네요. 그냥 당신이라서, 당신이 거기 있어줘서’라는 제목으로 펴낸 이 책은 감성·신앙 에세이다.

 

고졸 검정고시를 택해 남들보다 이른 18세의 나이에 대학 문턱을 넘어선 이재인 씨의 글에는 성숙함이 묻어난다. 상황에 처할 때마다 느꼈던 감정들을 20대 청년의 소박한 시각과 감성으로 표현해냈다. 에세이집은 사랑과 아픔, 사람, 표현, 나, 찰나에 익숙해지고 싶었던 순간들을 상황별로 나눠 담백하고 솔직한 글을 담았다.

 

이 씨는 “에이브러험 링컨은 천천히 걷지만 뒤로 걷지 말라고 했다. 인생에 있어서 목표를 두고 천천히 걸어갈 수는 있지만 뒤로 가거나 후퇴하면 실패한 인생이 된다”라며 “천천히 걸으며 자신의 목표를 두고 노력하고 있는 20대 청년들과 현실적인 어려움에 처해있는 사람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남대 교목실은 지난 9일 학생 채플 시간을 활용해 이재인 씨의 북 콘서트를 열었으며, 책소개와 작가와의 대화 시간 등을 진행했다.  /오종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정민량 목사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26 [15:41]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