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디자인팩토리로 창의융합 인재 양성에 박차
 
오종영   기사입력  2019/03/15 [15:39]
▲ 한남대 학생들이 한남디자인팩토리 수업에서 열띤 토론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사회적 약자, 환경, 반려동물, 1인가구 등 사회적 이슈를 제품 디자인으로 

한남대, 학과 간 경계를 없앤 뒤섞인 창의융합수업 

 

“학생들끼리 사회적인 문제에 대해 토론하면서 아이디어를 내고 하나의 제품을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이 기대돼요.”

 

지난 11일 오후 6시 한남대의 한남디자인팩토리 CPD(Creative Product Design) 첫 수업에는 컴퓨터공학과, 기계공학과, 미디어영상전공, 린튼글로벌비즈니스전공, 경영학과, 융합디자인전공, 글로벌IT경영전공에서 총 45명 학생과 담당교수들이 모여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한남대가 올해 처음 개설한 한남디자인팩토리의 CPD 수업은 학과 간의 경계를 허물어 여러 학과 학생들이 모여 팀별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창의적인 시제품을 개발하는 다학제간 창의융합 교육혁신 플랫폼이다.

 

첫 수업을 들은 학생들은 저마다 수업이 재밌다는 반응이다. 특히 학생들은 직접 ‘사회적 약자, 환경(건강), 반려동물, 1인 가구, 예술문화 등의 사회적 이슈에 대해 고민하고 연구, 조사 등을 통해 실제 창의적인 시제품을 만드는 작업에 큰 기대를 보였다.

 

김시언 학생(미디어영상전공 3)은 “학생들이 주도적이고 자유롭게 수업을 진행할 수 있어 흥미롭고 부족한 부분은 교수님들이 이론과 경험, 노하우 등으로 보강해줘서 알찬 수업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월요일에는 교수들의 이론수업을, 수요일은 팀별 실습수업으로 총 15주 동안 이 과목을 이수하게 된다.

 

수업은 레벨 1부터 3단계까지 각각 5주씩 단계별로 진행되며, 학생들은 디자인씽킹, 이노베이션 디자인, 뉴미디어 기술 트렌드 등의 다학제 강의와 워크숍(3D프린팅, AR/VR/Coding, 목공작업 등), 팀별 주제발표, 프로토타입 개발 등에 참여한다. 마지막 15주차 수업에는 팀별로 개발한 시제품을 전시하고 발표하는 Creative Product Design 갈라 파티로 마무리한다.

 

이덕훈 총장은 “학생들이 한남디자인팩토리의 수업을 통해 국가와 사회가 요구하는 역량을 개발해 나가길 바란다.”며 “한남대는 향후 창의적이고 국제적인 수준의 디자인씽킹 교과목을 제공하기 위해 기업체와의 협업은 물론, 글로벌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오종영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5 [15:39]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