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바로알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식교의 주장및 비평 10
▲유영권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이대위원장, 한국종교(이단)문제연구소장, 천안기독교총연합회 이대위원장, 빛과소금의교회 담임목사)
 
오종영   기사입력  2019/01/03 [17:12]
▲ ▲유영권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이대위원장,빛과소금의교회)     ©편집국

1. 안식교의 구원관과 비판

. 안식교의 구원관 비판 및 반증

1) 안식교의 구원론 요약

) 구원을 받으려면 완전한 품성을 가져야 한다.

) 고상한 품성들은 그리스도의 공로의 은혜를 통하여 개인의 노력으로 얻을 수 있다.

) 성도들은 율법을 지켜내는 것으로 품성이 완전하게 된다.

) 구원을 얻으려면 율법에 근거한 시험에 합하여야 한다.

 

2) 안식교 구원론 주장의 심각한 오류 내용

) 안식교는 구원을 말하면서 믿음을 말한다.

) 안식교는 자신들 역시 믿음을 구원받는다고 강하게 주장을 한다.

) 안식교는 구원을 말하면서 율법을 말한다.

) 안식교는 자신들이 결코 율법주의자들이 아니라고 한다.

 

3) 안식교 구원론 오류 정리 및 반증

) 안식교는 구원의 방법으로 믿음과 율법을 동시에 다루는데, 안식교의 주장을 살핀 결과 완전한 율법주의자들임이 틀림이 없다.

) 믿음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하고, 율법을 온전히 지켜야 한다는 주장 속에, 안식교는 믿음으로 말미암는 구원에 대한 개념 정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

) 성경을 바르게 이해하고 있다면, 적어도, 율법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하든지, 믿음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하든지 하여야 한다.

) 만일 안식교가 혹 믿음으로 말미암는 구원을 동의하고 인정한다면, 안식교는 율법을 온전히 행하여야 한다고 주장을 함으로 스스로의 주장에 의하여 자신들이 비성경적이고, 이단인 것을 인정하는 것이 된다.

) 만일 안식교가 율법을 지켜야 구원을 받는다고 한다면, 안식교 스스로 믿음으로 말미암는 구원에 동의를 하였으므로 역시 스스로 비성경적이고 이단인 것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 적어도 현재의 안식교는 기독교에 있어서 대단히 중요한 구원론에 있어서 비성경적이고 이단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

 

. 율법과 믿음

1) 율법은 하나님께서 주신 구원의 수단임에 틀림이 없다.

2) 구원의 수단으로 주신 율법을 온전히 지켜 구원받을 수 있는 사람이 없다.

3) 율법이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율법을 지켜야 하는 인간의 무능으로 율법을 온전히 지켜 구원받은 사람이 없고, 앞으로도 없다.

4) 구원의 수단이 율법이 죄인들에게 구원을 갖게 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주신 이유는 죄인들로 하여금 죄있음을 깨닫게 하고자 함이셨다.

5) 율법을 온전히 지키고자 하는 사람일 수록 자신의 무능과 무력을 깨닫게 된다. 혹 율법을 온전히 지켰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율법을 온전히 지키려고 하지 않았을 것이며, 지키지 않았을 것이다.

6) 율법을 통하여 죄있음을 깨닫게 하게 하신 이유는 사람을 좌절시키고자 함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마련하신 구원의 수단인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 구원을 갖게 하고자 하심이다.

7) 하나님께서 율법을 주신 배경을 고려할 때 안식교의 율법에 대한 인식은 반성경적이며, 비성경적이다. 그러므로 이단적 주장이다.

 

결론

안식교 외에도, 믿음으로 구원받는다고 주장을 하면서, 동사에 율법을 지키는 것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하는 사람들과 단체들이 있다. 그렇게 주장하는 이유를 물었다. 대답이 단순하다. 성경에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다. 신학 혹은 교리를 무시하는 것이다. 성경을 말하면서 신학을 부정한다. 성경을 말하면서 교리를 부정한다. 신학과 교리는 성경에서의 하나님의 의도하심을 찾는 작업이며, 작업의 결과를 정리하여 놓은 것이다. 신학을 무시하기 때문에 모순을 갖고 산다. 이단의 특징은 스스로의 모순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며, 그들에 의하여 성경을 모순 있는 것으로 만든다는 것이다. 과연 그러한가? 성경은 진리이다. 모순이 있는 것은 성경에 무지한 사람들의 작품일 뿐이다.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정민량 목사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3 [17:12]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