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지역대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남대, 제2회 린튼 모의UN-WFP총회 개최
전국 고등학생 100여명 참가, 중동분쟁지역 기아종식·교육방안 모색 및 펀딩, 기술이전 및 국제기금과 협력해 재원확보, 농업법 제안, 시리아팀(대전외고, 목포혜인여자고) 대상 수상
 
오종영   기사입력  2018/11/08 [19:31]

▲ 27일 한남대에서 열린 ‘제2회 린튼 모의UN-WFP총회 시상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남대학교

한남대(총장 이덕훈)는 중동 분쟁 지역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높이고 기아 종식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제2회 전국고등학교 린튼 모의UN-WFP총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은 린튼 모의UN-WFP총회는 국내 대학 최초로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공식후원을 받아 한남대 린튼글로벌비즈니스스쿨에서 주관한 행사이다.

지난 27일 한남대 56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이번 총회에는 전국의 고등학생 총 100여명, 총 26팀이 출전해 각 국가를 대표하는 대사가 되어 영어로 중동 분쟁지역의 기아 종식 및 교육지원 등을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그 결과 시리아팀(대전외고, 목포혜인여자고)이 대상을 수상했으며, 최우수상은 요르단팀(대전외고, 충북대 사대부고)이, 우수상은 독일팀(서대전고, 세종국제고)과 미국팀(세종국제고) 등 총 8개 팀이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한 시리아팀은 중동분쟁지역의 실질적 지원 방안으로 펀딩, 기술이전 등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IMF 또는 World Bank와 같은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통한 재원 확보 및 국가 경제안정화와 강대국들의 기술이전과 노동력 제공 등 시리아 내 진출을 호소했다.

또한 최우수상을 수상한 요르단팀은 모든 중동분쟁지역의 원조를 평등하게 지원하기 위한 fair supporting을 제안했으며, 지속 가능한 농법 등 농작물 재배를 다양화해 중동 지역민들의 영양부족을 해결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대상을 수상한 시리아팀 지창현 학생(대전외고 2)은 “많은 학생을 비롯해 한남대 린튼스쿨 교수님들과 하나가 되어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되는 이슈에 대해 토론할 수 있어서 뜻 깊었다. 앞으로 국제적인 이슈에 대해서 더 많은 학생들이 관심을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회에 멘토 학생으로 참여한 한남대 김시윤 학생(글로벌비즈니스전공 1)은 “이번 총회에 참여한 학생들의 작은 행동들이 나비효과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국제적 문제에 대해 더 관심을 갖게 된다면 성공적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상과 최우수상을 수상한 학생은 한남대 입학 시 전액 장학금 및 70% 장학금이 지급된다.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정민량 목사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8 [19:31]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