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교단•교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양 마실식당
 
오종영   기사입력  2018/08/08 [15:05]


황금 빛 석양이 녹음사이로 달리는 승용차 안까지 비추는 칠갑산 장곡사 가는 길은 아름다고 시원한 추억으로 마음속에서 고정된다.

지난 7월 둘째 주 아내와 나는 휴가차 부여 궁남지 연꽃축제 현지를 광광하고 부여에서 오후 7시경 청양 칠갑산 방향으로 이동했다. 칠갑산 장곡사 가는 길 좌측에 소재한 마실식당은 가는 길도 마음도 멈추게 했다.

달빛이 고즈넉한 산기슭에 한번 찾은 고객은 단골손님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내와 나는 마실로 들어가 청국장을 주문했다.

마실은 나를 다섯 번 놀라게 했다. 다들 영업시간이 끝나가는 밤 9시경에 마실 주인의 친절에 놀라웠고 주변 경치에 놀라고 음식 차림상에 놀라고 음식 맛에 놀라고 웃은 얼굴과 예쁜 마음에 놀랐다.

마실 주인은 두 자매로 농업인 오빠가 야채며 곡류를 직접 키운 것으로 가져다가 음식을 만들어 마실 밥상에 올려 손님들에게 인정받는 소문난 식당이다.

대표음식이 청국장, 두부전골, 오리, 닭, 엄나무 닭을 추천한다.

마실식당 찾아오는 길 = 청양군 대치면 장골길 143-13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정민량 목사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8 [15:05]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우리고장 대전을 퀴어활동가들의 앞마당으로 내어줄 수 없다” / 오종영
감사하는 자가 받을 축복(시편 50:22-23, 골로새서 3:15-17) 122호 / 편집국
대전지역 진보기독교단체들 빈들공동체에서 비상시국 기도회 가져 / 임명락
주님의 지상명령과 약속 (마태복음 28:16-20) 179호 / 오종영
구원파는 왜 이단인가? ⑤ / 편집부
특별기고)영지주의란 무엇인가(3) / 오종영
“권순웅 목사, 다양한 분야의 총회 섬김의 경험 통해 부총회장 후보의 길 준비하겠다” / 오종영
에티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내시, 그는 누구인가?④ / 편집국
기쁜소식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의인인가? ⑪ / 편집부
봉쇄수도원에 입소하는 갈보리교회 강문호 목사 / 오종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