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세미나•부흥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십자가의 복음으로 상처 입은 마음을 치유하세요”
내적치유사역연구원 다음달 6일(수)-8일(금)까지 안성 사랑의교회수양관에서 “주여, 나를 풀어주소서!”란 주제로 제132차 성서적 내적치유 세미나 개최한다.
오세영 기사입력  2018/05/25 [14:56]
▲ 주서택 목사     ©편집국
우리 주위에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는 사람들이 현저하게 늘고 있다. 현대사회는 우리에게 많은 편리함을 선사하며 행복한 삶을 그려주지만 사실은 이전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행복하지 않고, 자신도 이해할 수 없는 분노와 두려움에 힘들어하며 대인관계를 힘들어 한다.

교회 내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교회에 출석하고 겉은 매우 경건한 기독교인인 것 같으나 삶은 전혀 그렇지 않는 양극의 극단적인 모습을 띤 성도들이 많아지고 있다. 오랫동안 교회생활을 했고 교회 안에서 중직을 맡고 있지만 현실에서는 반복되는 죄악의 패턴으로 괴로워하고 힘들어 하며, 심지어는 자살까지 생각하는 이들이 있음을 본다.
(사) 내적치유사역연구원은 십자가 복음만이 인간의 마음을 치유하는 진정한 대안임을 믿고 1992년부터 지금까지 총 131차 내적치유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약 5만 2천명이 참가했다. 세미나 참가자 대부분이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 참석할 만큼 세미나 만족도가 높다. 세미나를 통해서 참가자들은 나를 만드신 하나님을 아버지로 만나고, 예수님의 십자가의 의미를 이해하고 체험하며, 성령님의 만지심을 경험한다. 진리로 자유하게 되는 경험을 한다. 이번 세미나는 6월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 동안 132차 세미나가 200명 규모로 안성에 있는 사랑의 교회 수양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사) 내적치유사역연구원 대표 주서택 목사는 C.C.C. 에서 25년간 제자화 사역에 헌신했고, 15년 전 허물어져가던 교회당을 인수해 “청주 주님의 교회”를 개척한 후 1000명의 중형교회로 성장시켰다. 가난함을 선택한 교회를 표방하며 교회 재정 50%를 사회와 선교를 위해 사용했고, 담임목사와 장로 임기 제도를 도입 6년마다 재신임을 했으며, 본인도 약속한 것처럼 2번의 신임투표를 받아 15년을 사역하고 지난 2017년 11월 19일 은퇴를 했다. 이제는 아내 김선화 사모와 함께 예수공동체를 세워 치유사역에 전념하고 있다.

(사) 내적치유사역연구원은 내적치유세미나와 더불어 세미나 후속 프로그램인 상담아카데미, 내적치유 자격증과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교도소, 소년원 인성교육,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힐링캠프”, 교직원을 위한 “교사힐링캠프” 등 다양한 사회 치유 활동을 진행 중이다. 주서택 목사와 김선화 사모가 저술한 “내 마음속에 울고 있는 내가 있어요”는 기독교 도서 중 베스트셀러의 자리에 올랐고, 지난해 출간한 “기억의 공격”은 떠오르는 베스트셀러로 많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그 외에도 “결혼 전에 치유 받아야 할 마음의 상처와 아픔들”, “마음에 숨은 속사람의 치유”, 그리고 최근 출간된 “혼란 속에서 묻다” 등 다수의 내적치유 관련 도서를 집필했다.

/문의 : 010-9214-1517 또는 연구원 043) 272-1761
/오세영 기자
 
 
 
 


저작권자 기독타임즈 ⓒ무단전재 공유언론사, 협력교회 및 기관 외 재배포 금지
대전충청지역 대표 기독교주간신문사 기독타임즈(kdtimes@hanmail.net)
운영이사장=정민량 목사ㅣ 발행인=오종영 목사 ㅣ 사업본부장=이승주 기자 ㅣ 충청영업소=임명락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25 [14:56]  최종편집: ⓒ kidoktime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배너
배너
배너